메뉴 건너뛰기

손창연 논리영어

일반 숙명여중 3학년 지난 기말 영어내신

admin 2019.08.15 00:55 read.1503


지난 기말시험범위는 4,5,6과였다. 다만 문법은 4과와 5과에서 출제 하였다. 


선택형 29문항과 서술형은 큰문항으로 4문항이었다. 대화문과 지문을 읽고 내용이해, 어휘, 문법과 영작문제가 나왔다. 

각각의 배점을 보면 영작 등 서술형문제를 포함하여 순수문법문제가 10문항 45점대이고 전치사나 연결어 등 어휘와 문법의 경계, 혹은 대화문과 문법의 경계에 있는 것 까지 포함하면 60점이 넘는다. 대화문과 내용이해, 어휘가 40점 내외다. 

이 문법문제 중 가장 어려운 문법문제 스타일 중 각 문항당 7~8개의 문장을 주고 어법상 맞는 문장의 갯수를 문는 문제가 2문항이었다. 그런데 각각 7~8개 씩  문장이 주어졌으므로 총 15개의 문장을 어법상 맞았는지 틀렸는지를 분석 구별하여야 풀수 있는 문제다. 이는 단수복수개념, 주어와 동사의 수일치 등 상당한 정도의 문법실력이 누적되어야 풀 수 있다.

어법상 경계에 있는 것들에 대한 학습을 문법적으로 해야 하느냐 아니면 단순 암기식으로 하느냐는 논란이 있을 수 있겠으나 암기를 하더라도 꼼꼼한 이해를 기반으로 하는 것이 제대로 된 고등학교 내신대응책이라고 말할 수 있다. 

서술형 4문항이 총20점배점이었다. 이 중 2문항은 완전 영작문제였으며 한문항은 지문중에서 어법상 틀린문장을 찾아 올바로 고치는 문제를 출제하였다. 

특히 한문항은 The new bed is very comfortable. I  slept in it last night를 관계대명사를 사용하여 총 4개의 각각의 문장으로 쓰라고 하는 문제를 출제하였다. 이는 관계대명사를 대충 알아서는 안되고 철저하게 알아야 제대로 답할 수 있다. 
즉,
The new bed which I slept in is very comfortable.
=The new bed  that I slept in is very comfortable.
= The new bed I slept in is very comfortable.
= The new bed in which I slept  is very comfortable.
으로 쓸 수 있어야 한다. 

이 문제는 관계부사 where를 사용하여 쓰도록 문제를 출제 할 수도 있다. 단편적 지식이 아니라 일련의 과정들을 제대로 정립하여야 대응할 수 있다. 

또 do의 쓰임과 관련된 문제, 단어 anger의 품사문제 등도 출제되었다. 

여러번 강조하지만 학교와 학년에 상관없이 중학교 내신은 고등내신을 위한 준비이다. 기본을 철저히 익혀야 한다. 변별력의 핵심은 단연 영어문법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 


참고로 이번 숙명여중 3학년 기말 영어내신은 평균이 70점대 초중반으로 알려졌다. 



공지 맹목적 단어암기는 뇌학대!! 서울대 의대, 생과부 학생들이 그림 그림을 보면서 감상하고 이해하고 추론하라!! 손창연 2024.03.04 4319
115 손창연 논리영어에는 단어암기도 왕도가 있다.(There is a royal road in memorizing words. ) admin 2020.04.30 4093
114 초등 4학년 영문법? admin 2019.12.21 1260
> 숙명여중 3학년 지난 기말 영어내신 admin 2019.08.15 1503
112 단대부중 1학년 기말고사 평균 73점 - 어휘도 문법, 기본 품사 등 영어표현도 알아야! scy7469@naver.com 2019.07.18 2514
111 영어학습에 수학적 원리 활용! admin 2017.07.03 4263
110 Longer Lives for Obese Mice, With Hope for Humans of All Sizes admin 2011.08.20 5027
109 South Korea Confronts Dirty Secret of Its Sports 1 admin 2011.07.16 6120
108 Pyeongchang was named host of the 2018 Games. admin 2011.07.08 5367
107 Stressed and Depressed, Koreans Avoid Therapy admin 2011.07.08 4954
106 인류의 미래는 안전한가? admin 2010.11.06 5890
105 한국 교육열부러워하는 미국교육부장관 안덩컨 admin 2010.10.21 5533
104 'Future Shock' team issues predictions for next 40 years admin 2010.10.15 7200
103 Women are the rising stars in the new China admin 2010.10.14 5349
102 Rescued miners admin 2010.10.14 5994
101 미국 성병 생체실험! admin 2010.10.02 5352
100 restorration or devastation admin 2010.04.01 4710
99 국가가 괴물 admin 2010.04.01 4875
98 수의와 관마저도 없이 멀리 가신 법정스님이 너무나 그립습니다. admin 2010.03.15 5760
97 법정스님 열반 admin 2010.03.12 4866
위로